Search This Blog

Saturday, March 6, 2010

千字文 旅行 17章 65 ㅡ 68句

<원 문>

臨 深 履 薄 ㅡ 임 심 이 박
임할임,깊을심,밟을리,엷을박

夙 興 溫 淸 ㅡ 숙 흥 온 청 (청은 세변이 아니라 두변이어야 함,활자가 없음)
일찍숙,흥할흥,따뜻할온,서늘청

似 蘭 斯 馨 ㅡ 사 란 사 형
같을사,난초난,이사,향기형

如 松 之 盛 ㅡ 여 송 지 성
같을여,소나무송,갈지,성할성

<풀 이>

1.세상사는 방법은 깊은 연못에 가고, 얇은 얼음을 걷듯 조심 해야지,
2.부모 공경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고, 추우면 따뜻하게, 더우면 서늘하게,상황 파악을 잘 해야지, 농경사회 때 이야기지,
3.바르게 살려며는 깊은 골짜기의 난초같이 멀리,널리 향기를 풍겨야지,
4.눈 가운데 소나무처럼 더욱 푸르고 무성해야지,

<말,말,말>

1.부모에게 받은 몸이니, 신체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효도에 근본이지,
2,몸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슨 일이던지, 깊은 물에 임하듯,엷은 얼음을 밟는듯이 해야지,
3.항상 일찍 일어나고 밤 늦게 자고, 겨울에는 따뜻하게,여름에는 시원하게, 해 드리는 것이 부모를 섬기는 기본이지,
4,난초는 향기로우니,바른 사람을 나타내는 것으로서 그 능력이 넓고 먼데까지 영향이 있어야지,
5.소나무는 서리와 눈을 업신여기며 홀로 무성하니, 바른 사람의 기질이 우뚝 섬을 나타낸 것이지,
6.서울은 이제 겨울의 흔적은 사라지고,신문,TV는 개나리, 진달래, 벗꽃이 먼저 피어 야단이지,
7.정신이 몸에 주인이 되는 것이 좋지,제 몸에 주인이 못되면 제 몸이 주인이 되겠지, 그러면 자기 몸도 지배하지 못하는 주제에... 이런 말 듣지,
8.배가 고플 때 먹는 것이 당연하지, 잠은 고단해서 다 말아 치우고, 깊이 간직하고, 일체를 잊고 자는 것이지, 깨면 정신이 나지,일하면 움직이지,이것이 나가는 것이지,이렇게 되면 건강하지,

Compare CH. with H..(톱기사 비교)
3.1 (월) CH o 청와대 세종시 국민 투표 시사 o'빙상 코리아' 휘날리고 ㅡ 한국 5위 역대 최고 성적
H o '목메달'( 메달에 목메달던 과거) ㅡ 즐기는 축제
3,2 (화) CH o 日 알짜 기업들, 中 조용히 낚다 ㅡ 일제 상품 혼다 골프까지 인수 o 이 대동령 "북 생각 바꿔야" ㅡ 핵 문제 등 직접 대화 강조
H o 지방 재정 악화 복지 사업 직격탄
3.3 (수) CH o "국민 투표,현재 검토 안해" ㅡ 이 대통령, 세종시 논란 잠 재우기
H o 강경 책에 갇힌 2년... "북과 대화 나설 때" ㅡ "정부 핵 포기 뒤 협력" 원칙 강조하며 대립,사회 협력 분야 승인 0건
3.4 (목) CH o 원전 수출, 터키 시장도 뚫다 ㅡ 한국전력, 터키 정부 10일 쯤 양해 각서 제출
H o '견제 없는 독식' 비리 단체 장 키웠다 ㅡ 비리로 기소된 기초 단체장 94명 95년 ㅡ 2010년
3.5 (금) CH o '코리아 이미지' 2배 좋아져 ㅡ "한국은 살기 좋은 나라" ㅡ 1988년 14.9%에서 30.3%로 상승
H o '5+4' 범야권, 후보 단일화 원칙 합의 ㅡ 야 5당, 4개 시민단체, 15일까지 단일 후보,경쟁방식 지역 확정키로
3.6 (토) CH o "中, 올 8% 성장 경기부양 지속" ㅡ 원자바오 총리 전인대 개막식 밝혀
H o 징계 미룬 김상곤 교육감 기소 ㅡ 검찰 직무 유기 혐의 적용, 변호인 "징계 보류 이유 무시" 끝.

1 comment:

Blog Archive